영주 풍기 정도너츠 맛있는 이야기

영주에 있는 풍기 톨게이트를 나와서 조금만 더 가면 있는 정도너츠.

예전부터 맛있다는 소리를 듣긴 했지만 직접가서 먹어보는 건 처음이었다.

한적한 시골길에 넉넉하게 자리잡은 정도너츠.

매장이 그리 크지는 않지만, 손님들이 끊기지않고 찾아오고 있었다.

처음에는 선물용으로 세트를 샀고, 원래 이곳 메인이 생강도너츠이기 때문에

여기까지 온김에 좀 먹고 가자면서 생강도너츠를 먹었는데...

와...너무 맛있었다. ...나름 점심먹고 배부른 시간이었는데..순식간에 다 먹어치우고..

선물용으로 산 세트도 양해를 구하고 전부 생강과 마늘로 바꿔버렸다...다른맛이 어떤지 전혀궁금하지 않았다.

생강과 마늘을 사가야한다는 일념하나에..

매장에서 먹으니 따뜻해서 더 맛있었고, 집에와서 살짝 식은채로 먹어도 또 그 나름대로 매력이 있는 맛이었다.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제대로 광고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1
10
41803

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(화이트)

4